컨텐츠 바로가기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연합뉴스) 백화점 '김영란 세트' 쌍계명차!
작성자 쌍계명차 (ip:)
  • 작성일 2016-08-22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241
평점 0점

백화점 '김영란 세트'는…차·전통주·육포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될 경우 백화점에서는 5만원 미만 예산으로 어떤 선물세트를 구입할 수 있을까.

백화점 업계는 김영란법이 시행되기 전 마지막 명절인 이번 추석을 시험대로 삼아 다양한 5만원 미만 선물세트를 선보이며 소비자 반응을 살피고 있다.

백화점의 5만원 미만 선물세트는 전통차, 전통주, 육포 같은 상품으로 구성해 공산품 위주인 대형마트 선물세트와 차별화를 시도한 것이 특징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추석 선물세트로 민들레차, 헛개나무차, 체리 루이보스 등으로 구성된 '쌍계명차 삼각 티캐디 3입 세트'를 4만7천원에 선보였다.

 

이와 함께 충남 보은에서 생산한 대추 엑기스를 넣은 '보은 대추차 선물세트'를 3만원에 판매 중이다.

부산의 유명 어묵 맛집 제품으로 구성한 '삼진어묵 일품세트 2호'(2만5천원)도 차별화한 상품 가운데 하나다.

롯데백화점에서 선보인 5만원 미만 추석 선물세트. '쌍계명차 삼각 티캐디 세트'(왼쪽)와 '삼진어묵 일품세트'

 

현대백화점은 기존 청과 선물세트에서 개수를 줄이는 방식으로 5만원 미만 상품을 새롭게 선보였다.

사과 4개, 배 1개로 구성된 '산들내음 알찬 사과·배 세트'는 4만5천원에, 키위 20개로 구성된 '키위 세트'는 4만8천원에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은 5만원 미만 선물세트로 전통주, 육포, 곶감말랭이 세트 등을 선보이고 있다.

쌀, 송이버섯, 한약재를 원료로 발효시킨 송이주와 능이버섯 발효주로 구성한 '약주 능이송이 세트'(4만8천원)이 대표적이다.

전통적으로 백화점 명절 선물세트 매출에서 5만원 미만 상품은 10% 안팎으로 비중이 적은 편이다. 백화점 업계는 김영란법 시행을 앞두고 이번 추석에 5만원 미만 선물세트 물량을 20∼30% 늘렸다.

 

업계 관계자는 "5만원 미만 선물세트 비중이 워낙 작다 보니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겠지만, 5만원 미만으로도 백화점 선물세트 특유의 고급스러운 느낌을 담아낼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 구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8/18 06:30 송고

 

(기사출처 확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8/17/0200000000AKR20160817158500030.HTML?input=1195m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